bar_progress

제59회 현충일 추념식 전국에서 거행

최종수정 2014.06.06 10:49 기사입력 2014.06.06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제59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거행됐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서울현충원 현충문 앞 광장에서 열린 중앙 추념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3부요인, 정당대표, 헌법기관장 등 주요 인사를 비롯해 정치·경제·문화 등 각계인사, 전몰군경 유족, 독립유공자 유족, 참전유공자와 손자녀, 학생, 인터넷으로 신청한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오전 10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묵념을 한 뒤 헌화 및 분향, 추모영상 상영, 추모 헌시 낭송 및 공연, 국가유공자증서 수여 및 나라사랑큰나무 배지 달기, 추념사, 현충의 노래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국가유공자로 예우받지 못한 6·25 참전자들에 대해 "이미 돌아가신 분들에 대해서는 묘소를 국립묘지로 위패를 옮겨서 마지막까지 정성을 다해 예우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현충원 추념식에서는 배우 최불암씨가 추모헌시 '조국을 위하여'를 낭송하고, 국군교향악단의 연주에 맞춰 바리톤 송기창씨와 민·관·군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그 큰 뜻 영원히'를 합창했다.
지방추념식은 전국 251개 시·군 지방자치단체장 주관으로 국립대전현충원을 비롯한 각 지역 현충탑이나 충혼탑 등에서 열렸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