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텐안먼 사태 두고 中·日 날선 공방

최종수정 2014.06.05 19:51 기사입력 2014.06.05 19:51

댓글쓰기

일본 "中, 인권 존중해야" VS 중국 "日, 자격 없다"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중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비판에 날선 반응을 보였다. 톈안먼(天安門) 사태 25주년을 맞아 일본이 인권 존중을 촉구한 데에 중국은 즉각적으로 "역사를 반성하지 않고 있는 일본은 인권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반응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국가가 어떻게 인권을 떠들어댈 권리가 있느냐"면서 "어떻게 중국의 인권상황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할 권리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훙 대변인은 "일본 군국주의가 근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에 엄중한 반인도적인 범죄를 저질러놓고 일본 지도자들은 아무런 반성도 하고 있지 않다"면서 "일본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고 광범위한 아시아 인민의 감정을 짓밟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일본에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중국의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한다"고도 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톈안먼 사태 25주년인 4일 기자회견에서 "자유, 기본적 인권의 존중, 법의 지배는 국제사회에서도 보편적 가치"라며 "이들이 중국에서도 보장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