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4선거]강남3구도 박원순, 왜?

최종수정 2014.06.05 11:26 기사입력 2014.06.05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6ㆍ4 지방선거 결과에서 주목할 부분은 특정 정당 후보에 표를 몰아주는 이른바 '외줄 투표'가 사라졌다는 점이다.

최대 승부처 서울 수성에 성공한 새정치민주연합의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여권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이른바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에서도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 박 당선인은 강남구에서 44.51%, 서초구에서는 46.29%를 얻었고 특히 송파구에서는 53.41%의 득표율로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45.88%)를 앞섰다. 강남구에서 박 후보와 정 후보의 격차도 10.36%포인트에 불과했고, 서초구에선 두 후보의 격차가 불과 6.84%포인트에 그쳤다.

강원과 충북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났다. 강원의 경우 광역단체장은 최문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재선에 성공한 반면 18곳의 기초단체장은 대부분 새누리당이 차지했다. 18곳 중 새정치민주연합이 차지한 곳은 원주 1곳에 불과했다. 새누리당 후보가 15곳에서 깃발을 꽂았고 무소속 후보가 2곳을 차지했다.

충북도 광역단체장은 이시종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당선됐지만 기초단체장 결과는 달랐다. 11곳 중 새누리당이 6곳을 차지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3곳에 불과했다. 나머지 두 곳은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신율 명지대 교수(정치외교)는 "거창한 이유가 있다기보다 (유권자들이) 이익에 부합한 투표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교수는 "이젠 유권자들도 단순히 정당을 보고 투표를 하는 게 아니라 지역의 이익에 따라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을 달리 선택하게 된 것으로 이런 투표 현상이 정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 강남의 경우 박원순 후보가 시장시절 지역 재건축을 풀어주면서 표심을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