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중증장애인 응급재난 구제 서비스 실시

최종수정 2014.06.02 09:32 기사입력 2014.06.02 09:32

댓글쓰기

올해 하반기 중증장애인 응급안전서비스 실시, 6월 중 대상자 전수조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성동구 (구청장 고재득)가 응급상황에 취약한 중증장애인에게 응급안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는 지난 2월 보건복지부에 응급안전서비스 시범 기관 신청서를 제출, 지난달 응급서비스 대상 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안타깝게도 지난 4월에는 구에 거주하던 거동불편 중증장애인 송 모 씨가 화재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장애인 특성을 배려한 안전대책 필요성이 더욱 공론화되고 있다.

응급안전서비스는 이런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중증장애인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한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공과 지역공동체가 적극 나서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응급재난 안전체계도

응급재난 안전체계도


중증장애인 응급안전서비스는 취약 중증장애인 가정에 화재 가스감지 센서 등 장비와 시스템을 설치해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소방서, 지역센터(장애인복지관, 자활센터 등), 인근주민 등과 연계해 신속히 대응하는 자동시스템으로, 24시간 365일 안전 확인과 대상자 모니터링,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구조 지원이 가능하다.

장애특성을 반영,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수요가정에 맞는 화재·가스감지센서, 활동감지센서, 게이트웨이(긴급전화기), 가스차단기, 응급호출기 등 장비가 설치된다.
지원대상은 장애인 활동지원 수급자로 혼자 사는 가구, 취약가구, 가족의 직장 학교생활 등으로 상시보호가 필요한 안전 취약 중증장애인 가정이다.

현재 성동구에서 활동보조서비스를 받고 있는 중증장애인 225명 중 혼자 살거나 관심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114명을 서비스 예비 대상자에 분류, 10일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대상자를 확대 조정할 방침이다.

대상자 선정을 마치면 가정에 장비와 시스템을 구축, 지역센터 선정과 전담인력 채용으로 8월부터 중증장애인에 대한 응급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