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동규 "일본서 생애 첫 승"

최종수정 2014.06.01 16:00 기사입력 2014.06.01 16:00

댓글쓰기

미즈노오픈 최종일 3언더파 쳐 3타 차 우승, 디오픈출전권까지

장동규. 사진=JGTO 캡처

장동규. 사진=JGTO 캡처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장동규(26)가 일본 무대를 제패했다.

1일 일본 오카야마현 JFE 세토나카이골프장(파72ㆍ7382야드)에서 끝난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미즈노오픈(총상금 1억1000만엔)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보태 3타 차 낙승(15언더파 273타)을 일궈냈다. 생애 첫 승이며, 우승상금이 2200만엔이다. 2008년 국내 투어 데뷔해 우승 없이 2011년 일본으로 건너간 선수다.

장동규는 이번 우승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디오픈 출전권이라는 짭짤한 전리품까지 챙겼다. 주빅 파군산(필리핀)이 2위(12언더파 276타), 김형태(37)가 곤도 도모히로(일본)와 함께 공동 3위(11언더파 277타)에 올라 이 대회 상위 4명에게 주는 디오픈출전권을 따냈다. 디오픈은 오는 7월17일 잉글랜드 호이레이크 로열리버풀골프장에서 개막한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