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 변호사시절 16억 고소득 "청문회에서 소명"

최종수정 2014.05.25 10:41 기사입력 2014.05.25 10:41

댓글쓰기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 지명자.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 지명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 변호사시절 16억 소득 "청문회에서 소명"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 지명자의 전관예우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안대희 후보자는 변호사 시절 수입을 놓고 제기된 이른바 '전관예우' 논란에 대해 인사청문회에서 소명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안대희 후보자는 휴일인 24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했다.

이날 안대희 후보자는 전관예우 논란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다음에 얘기하겠다. 청문회에서 많이 이야기를 할 텐데"라고 말했다.
안대희 후보자는 대법관 퇴임 이듬해인 지난해 7월 서울 용산에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해 연말까지 5개월간 사건 수임과 법률 자문 등으로 16억여원의 수입을 올렸다. 이 때문에 '고액소득'과 '전관예우'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안 후보측은 이에 대해 세금으로 6억여원을 내고 불우아동시설과 학교 등에 4억7000만원을 기부하고, 나머지 5억원은 서울 회현동 아파트를 구입하는데 사용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에 네티즌은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 저 정도면 양반이지"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 청문회 가면 다 밝혀질텐데 뭐" "안대희 전관예우 논란, 저게 무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