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램지 결승골' 아스날, 헐시티 꺾고 FA컵 우승…8년 무관 마침표

최종수정 2014.05.18 06:28 기사입력 2014.05.18 06:28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날이 아론 램지의 결승골에 힘입어 9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아스날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2014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헐시티를 3-2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2005년 대회 우승 이후 정규리그와 각종 컵 대회까지 포함, 9년 만에 거머쥔 메이저 대회 타이틀이다.
아스날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성적은 4위. 반면 헐시티는 16위로 간신히 강등을 벗어났다. 객관적인 전력상 아스날이 유리했으나 초반 흐름은 예상과 반대로 흘렀다. 헐시티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제임스 체스터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하더니 불과 5분 뒤 커티스 데이비스가 추가골을 넣어 두 골 차로 달아났다.

위기에 몰린 아스날은 전반 17분 아크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산티 카솔라가 오른발로 감아 차 한 골을 만회했다. 전열을 정비한 아스날은 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리비에 지루의 헤딩 패스를 로랑 코시엘리가 터닝 슈팅으로 연결해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분위기는 오름세를 탄 아스날 쪽으로 넘어갔다. 결국 연장 후반 4분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지루가 뒤로 내준 패스를 문전 쇄도하던 램지가 오른발 쐐기 골로 마무리하며 역전 우승을 일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