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녹십자 ‘감성 소통’으로 직원 열정 키워

최종수정 2014.05.18 12:00 기사입력 2014.05.18 12:00

댓글쓰기

녹십자 직원들이 경기도 용인의 녹십자 R&D센터 로비에서 미술품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녹십자 직원들이 경기도 용인의 녹십자 R&D센터 로비에서 미술품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녹십자 는 사내 오픈 갤러리를 확대하고 다양한 미술품 전시를 통해 직원들과의 감성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녹십자의 ‘사내 오픈 갤러리’는 다양한 지식 소통을 위해 운영중인 임직원 지식장터인 ‘마켓 플레이스’,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혁신적인 제안을 공유하는 ‘제안 제도’ 등에 이어 직원과의 감성적 소통을 강화해 일할 맛 나는 직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됐다.
‘사내 오픈 갤러리’는 지난해부터 강당, 회의실, 휴게실, 화장실 등 직원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간에 다양한 미술품을 전시하고 있다. 오픈 1주년인 이번 달부터 국내 유명 유화 작가전을 기획하는 등 작품과 전시 장소를 다양화했다.

특히 미술품 전문 코디네이터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장소와 주제에 따라 미술품을 선정, 교체해주기 때문에 직원들은 사내 어느 곳에서나 다양한 주제가 있는 미술품을 접할 수 있다.

‘사내 오픈 갤러리’를 통해 지금까지 약 200점 이상의 미술품이 본사, 연구소, 공장에 전시됐으며, 최근에는 해당 미술품 소개 등 다양한 이야기도 같이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관호 녹십자 총무팀 이사는 “사내 오픈 갤러리는 미술품을 통해 직원들의 열정과 감성을 키워 조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준비됐다”며 “하반기부터는 사내 오픈 갤러리를 야외 휴게 공간까지 확대한 야외 오픈 갤러리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는 사내 오픈 갤러리 외에도 아름다운 클래식을 직원들이 즐길 수 있는 ‘녹십자 가족 음악회’, 예술·문화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교양 특강’ 등을 통해 직원들과 감성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