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케미칼, 1분기 영업익 830억원…전년 동기比 '흑자전환'(종합)

최종수정 2014.05.14 16:21 기사입력 2014.05.14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화케미칼 은 14일 1분기 영업이익이 83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85억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기(336억원)에 비해서 147% 증가했다. 또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한 1조9573억원을 기록했다.

전 사업부문에 걸쳐 실적이 개선된 가운데, 태양광 부문이 241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태양광 시장의 극심한 불황으로 2011년 2분기부터 적자가 시작된 이래 12분기 만의 흑자전환이다. 특히 태양광 부문 영업이익(241억원)은 전체 영업이익(830억원)의 29%를 차지했다.

태양광 사업의 실적 개선 요인은 지속적인 원가 절감 노력에 수요가 회복되며 판매 단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수익성이 좋은 발전사업(다운스트림)분야 사업을 강화하며 세계 각지에서 연이어 굵직한 사업성과를 냈다.

한화큐셀은 최근 영국에서 라크에너지社가 건설하는 15MW태양광 발전소에 모듈을 공급했으며,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 10.86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했다. 한화솔라원은 중국 장쑤(江蘇)성 우시(無錫) 정부와 1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세우기로 계약하는 등 북ㆍ중미, 중국, 유럽 등지에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1분기 모듈 판매량은 한화솔라원이 323MW, 한화큐셀이 221MW로 총 544MW를 기록했다. 특히 한화큐셀은 유럽에서 선두권 업체로 자리 잡았으며 일본 시장에서도 해외 업체 중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는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유럽과 아시아의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며 "독일 기반의 기술 경쟁력으로 시장에서의 위상이 더욱 강화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올 한해 한화큐셀은1~1.2GW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에너지 파이낸스, NPD솔라버즈 등 주요 시장 조사기관들은 올해 태양광 발전 설치량이 작년보다 20% 이상 성장한 43~50GW로 전망하며 올해 업황 회복에 따른 수요가 견조하게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는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 전선용 복합수지(W&C) 등 특화 제품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558% 증가한 15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며 소재ㆍ건재 사업도 자동차 부품소재의 매출 확대 등으로 52% 증가한 248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지난달 성공적인 GDR(Global Depository Receipts, 글로벌주식예탁증서) 발행으로 3.4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는 차입금 상환으로 주로 사용되어 금융 및 이자비용을 줄이고 부채비율을 낮추는 등 재무구조 개선으로 수익 부문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