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분기 스마트폰 성장률 처음으로 역성장?

최종수정 2014.05.11 11:03 기사입력 2014.05.11 10:20

댓글쓰기

삼성證, "보조금 통제·中 성장 둔화·아이폰 대기수요…연간성장률은 23%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과 성장률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과 성장률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올해 2·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처음으로 역성장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성은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11일 "국내외 통신사업자들의 보조금 통제, 중국 시장의 성장 둔화, 아이폰6 대기수요 등의 영향으로 대부분 업체들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시장 추정치(컨센서스)에 못 미칠 것"이라며 "삼성증권은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률이 처음으로 전분기대비 3% 가량 역성장한 2억6000만대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전년동기대비 성장률 역시 13% 수준으로 둔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전통적으로 2분기는 아이폰 공백과 계절적 비수기로 글로벌 보조금 시장은 냉각기다. 스마트폰 수요도 전분기대비 약했다. 조 애널리스트는 그러나 삼성전자가 제시한 스마트폰 가이던스(전분기와 유사하거나 소폭 역성장할 것)가 예년과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는 2분기 갤럭시S5 출하량이 컨센서스(1700만~2000만대)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고성장하는 중저가폰이 상대적으로 공백기이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그는 3분기부터 다시 중저가에서 성장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돼 큰 그림에는 영향이 없겠으나 2분기 실적 모멘텀을 크게 기대하기는 힘들 것으로 봤다.

중저가폰 전략이 주효한 모토로라, 샤오미, 쿨패드, LG전자 등은 분기성장률이 9~17%로 시장 수익률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고가에 집중하는 HTC는 M8로 2분기 전분기대비 크게 회복하겠지만, 단순한 전략과 아이폰6 영향으로 하반기 재고 조정의 후유증을 다시 경험할 것으로 전망했다.
결과적으로 2분기 이후 스마트폰 시장은 갤럭시S5, 아이폰, 그리고 공급가격 150달러 미만의 중저가 스마트폰이 성장을 이끄는 제품 양극화 현상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