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투먼 북한공단 입주 기업 급증”

최종수정 2014.05.08 06:40 기사입력 2014.05.08 0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노동자를 주로 고용해 운용중인 중국 지린성 투먼의 북한공단에 20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중국은 공간 건설을 계속할 것으로 보여 입주 기업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은 7일 2011년부터 중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조성한 북한 함경북도 온성군 남양구와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중국 지린성 투먼시에 들어선 ‘조선공업원’에 20개 기업이 입주한 것으로 보도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이 곳에서는 북한에서 건너온 노동자들이 애니메이션, 전자, 기계제조업 등 첨단 업종에서 일하고 있다.

지난 해 초까지만 해도 3개 기업 입주에 그친 공단에 지난해 5개 기업이 추가로 들어선 뒤 올해까지 입주 기업 수가 계속 늘어난 것으로 RFA는 분석했다.그러나 추가로 입주한 중국 기업의 정확한 현황과 북한 노동자들의 고용 규모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투먼시는 올 해 계속해서 공단 건설에 매진하겠다고 밝혀 입주 기업 수를 더 늘릴 계획이다. 투먼시는 ‘조선공업원구’가 대외개방을 통한 지역개발 방향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크다는 입장이다.
투먼시는 이 공단을 애니메이션 제작을 위한 디지털산업단지로 특화해 조성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를 위해 가급적 규모가 크고 첨단기술 위주의 대기업을 유치하는 한편, 옌볜대학의 기술 지원을 받아 북한의 고급 정보통신 인력을 활용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말까지 6차례에 600명 이상의 북한 인력을 도입했으며 공단 안에 1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도 갖췄다.

한편 투먼시는 북한공단과 함께 투먼-온성을 연결한 다국경 개발 관광합작구 건설에도 나설 방침이어서 정보통신 분야에 이어 관광 분야 협력도 강화될 전망이라고 RFA는 내다봤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