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 완화… 귀경길 곳곳은 정체

최종수정 2014.05.04 20:28 기사입력 2014.05.04 2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연휴 이틀째인 4일 저녁에는 오전보다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곳곳에서 교통 정체가 해소되고 있다. 하지만 귀경길에 오른 서울방향 도로를 중심으로 곳곳에서 정체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부근에서 정체 구간이 줄어들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오후 8시 기준,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서초나들목~양재나들목만 정체돼 총 2.80km에서만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총 40.45㎞ 구간에 걸쳐 정체된 것에 비해 해소된 모습니다..

서울 방향으로는 청원나들목~청원분기점, 청원분기점~남이분기점, 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 천안나들목~북천안나들목 등에서 43.36km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서산나들목~당진분기점, 당진분기점~당진나들목,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당진나들목~송악나들목, 서평택나들목~서평택분기점 등 총 47.90km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은 대관령1터널서측~횡계나들목, 진부나들목~속사나들목, 장평나들목~면온나들목, 여주나들목~여주분기점, 여주분기점~여주휴게소, 여주휴게소~이천나들목 등 총 48.83km에서 통행이 원활치 못하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총 39만대가 서울 밖으로 이동하고 41만대가 돌아올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차량의 도착지별 예상 소요시간(승용차·요금소 기준)은 부산 2시간 10분, 대전 1시간 40분, 광주 3시간 20분, 강릉 2시간 50분, 목포 4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조금씩 풀리는 반면 서울로 돌아오는 차량이 늘고 있다"며 "오후 6시를 넘어서면서 상행선 정체가 빚어지고 오후 10∼11시께부터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