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이틀째…서울~부산 5시간 30분 소요

최종수정 2014.05.04 10:39 기사입력 2014.05.04 1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금연휴 이틀째인 4일 오전에는 나들이 차량이 늘어나면서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교통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입구부터 차량이 몰리며 정체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잠원나들목, 서울요금소~신갈분기점,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등 총 40.45㎞ 구간에 걸쳐 정체가 시작됐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은 호법분기점~이천나들목, 여주나들목~문막나들목 등 총 43.63㎞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비봉나들목~화성휴게소, 발안나들목~서평택분기점,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등 총 35.54㎞ 구간에서 차량이 꼬리를 물고 있다.
오늘 새벽부터 오전 9시까지 차량 10만여 대가 서울을 빠져나갔으며 이날 하루 총 39만여 대가 서울 밖으로 이동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했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차량의 도착지별 예상 소요시간(승용차·요금소 기준)은 부산 5시간 30분, 대전 3시간 10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4시간 10분, 목포 4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로공사는 연휴 이틀째인 4일 지방방향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 서울방향은5일과 6일 오후 3시부터 오후 8시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