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뉴 FTA, '농수산물 보호' 큰 입장차 보여

최종수정 2014.05.04 11:00 기사입력 2014.05.0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한국과 뉴질랜드 정부가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서 농수산물 보호 수준에 대해 큰 입장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뉴질랜드 FTA 회기간 협상에서 농수산물 보호 수준과 이익 균형 수준에 대한 입장차가 커 상품과 협력분야 협상에서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4일 밝혔다.

그러나 원산지 협상과 총칙 분야에서 일정부분 진전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양국은 상품, 투자, 원산지, 협력, 총칙 등 각 분과별 협상, 수석대표 협의 등을 통해 양국 간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협상에서 우리측은 이성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심의관을 수석대표로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관세청, 산림청 등 정부대표단이 참가했으며, 뉴질랜드측에서는 마틴 하비(Martin Harvey) 외교통상부 국장이 수석대표로 정부대표단이 참석했다.
양국은 6월초 뉴질랜드에서 차기 협상을 열고 상품 양허 등 쟁점 분야를 재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