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月 무역수지 27개월 연속 흑자…美·ASEAN 수출↑

최종수정 2014.05.01 10:00 기사입력 2014.05.01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4월 무역수지가 27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4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4월 수출액은 503억1500만달러로 전년동월 461억5800만달러 대비 9.0%나 증가했다.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과 아세안(ASEAN)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월간 수출이 5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은 작년 10월에 이어 사상 두번째다.

수입액은 458억52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44억6200만달러 흑자를 기록, 지난 2012년 2월 이후 27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올들어 전년 동월 대비 수출증가율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1월 -0.2% 감소세를 보였지만 2월에 1.4% 증가로 돌아섰고 3월에는 5.1%까지 증가했다가 4월 9.0%로 크게 뛰었다.
갤럭시S5 출시와 제네시스, 소울 등 신차 수출이 증가하면서 반도체와 자동차, 무선통신기기, 선박 등 대다수 품목 수출이 고르게 늘었다. 지난해 수출이 부진했던 철강과 석유제품 수출도 큰 폭의 증가세로 전환했다.

품목별 수출증가율은 선박이 22.7%로 가장 컸으며, 자동차 18.9%, 석유제품 17.2%, 철강 16.8%, 무선통신기기 14.4%, 반도체 12.3%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아세안, 일본으로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미국 수출증가율은 19.3%에 달했고, 아세안 수출증가율은 전년 동월 대비 17.0% 증가했다. 일본도 무선통신기기와 자동차부품 수출이 늘어나면서 지난해보다 수출증가율이 12.2%를 기록했다.

반면 유럽연합(EU)으로 수출은 선박수출 감소로 지난해보다 3.2% 줄었고, 중국 수출증가율은 2.4%로 둔화추세를 보였다.

원자재 가운데 원유와 철강 수입은 증가했지만 석유제품과 석탄의 수입은 감소했다. 또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자동차 수입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선박과 자동차 수출확대, 미국 수출호조에 힘입어 수출이 사상 두 번째로 500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우리 수출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5월은 조업일수 감소로 인해 수출이 둔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