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글로벌 에너지 강재 시장 공략 박차

최종수정 2014.05.03 06:00 기사입력 2014.05.0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포스코가 글로벌 에너지 강재 시장 공략을 위해 휴스톤으로 달려간다. 자원 개발 붐에 맞춘 시장 확대를 위해서다.

포스코는 포스코건설·포스코특수강·포스코플랜텍과 함께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해양 기술 박람회인 'OTC 2014'에 참가한다고 3일 밝혔다. 이 박람회는 셸과 엑손 모빌, 쉐브론 등 오일 메이저사와 토탈, 테크닙 등 글로벌 EPC 업체들이 참가한다.

포스코는 에너지강재 분야 임원 20명을 현장에 파견해 포스코의 에너지 강재 제품 과 기술을 적극 마케팅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강재는 석유·가스 등의 에너지 자원을 채굴·생산·운반·저장·처리하는 데 사용되는 강재를 말한다.

포스코는 2008년부터 OTC에 참가해왔다. 글로벌 회사인 쉘, 페트로나스 등과 강재 장기 공급 계약을 맺기도 했다. 올 해에도 공급계약 체결 및 판매 기반 구축 등의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후판·스테인리스·선재 등 전 제품 일괄공급체제 등 포스코의 장점을 적극 마케팅하고 신규 사업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이 같은 제품판매 이외에 엑손모빌·신테프·아멕·푸그로사 등과의 강재 및 엔지니어링 분야에 대한 기술협력도 추진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핵심분야로 에너지 산업을 선정하고 자체 기술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에너지 채굴환경이 심해나 극지로 열악해지면서 강재에 요구되는 품질 수준 또한 엄격해짐에 따라 제철소·연구소·마케팅 등 전 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고기능 에너지 강재 기술개발에 매진해 선진국 수준의 고급강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