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이용섭, "전략공천 강행하면 '비상한' 각오로 당 떠나겠다"

최종수정 2014.05.01 16:25 기사입력 2014.05.01 16:17

댓글쓰기

강운태 시장

강운태 시장

이용섭 의원

이용섭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경선에 나선 강운태 광주시장과 이용섭 의원은 “중앙당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광주에 대해서만 경선 방법과 일정을 확정하지 않고 시간을 끌고 있는 현상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장 출마예정자 두 사람은 1일 공동결의문을 내고 “이미 윤장현 후보도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고, 광주지역 대부분의 언론과 사회단체가 정상적인 경선 실시를 강력 촉구하고 있는데도 중앙당이 이를 외면하고 있는 것은 광주시민에 대한 모독이다” 강조했다.
또한 “더욱이 국회의원 5인이 무리지어 윤장현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전대미문의 사태가 벌어지고 이들이 공천 및 선거 관련 당직을 차지하는 희대의 불공정 선거가 벌어지고 있는데도 이를 바로잡는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 특정후보를 당이 임명한다는 이른바 전략공천설이 난무하는데 대해 광주시민들은 울분과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두 사람은 “만약 풍설처럼 특정후보에 대한 전략공천이 강행된다면 우리 두 사람은 사랑하는 당을 잠시 떠나 비상한 각오로 오직 시민과 함께 이 같은 횡포에 맞서 싸우기로 결의했다”며 “민심의 준엄함과 사필귀정의 진리를 믿고 대한민국의 민주성지 광주의 자존심을 끝까지 함께 지켜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