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주식 투자 않은게 더 위험" 말바꾼 골드만삭스

최종수정 2014.01.15 11:22 기사입력 2014.01.15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고액 투자자들에게 올해 기술주와 고수익 채권이 유망하다며 권유하고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일반적인 위험을 감수하는 고객들에게 현금 보유 대신 투자하라고 권했다. 이는 하루 전 올해 주식시장이 상당한 조정과정을 거칠 것이라는 예고와 상반된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들어 증시가 조정을 보이는 가운데서도 투자금의 36.5%를 주식에 넣으라고 조언했다. 특히 지난해 상당한 상승률을 기록하며 거품 논란까지 빚은 기술주 투자가 유망하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 내부에서 시장이 10% 이상 조정받을 가능성을 67%로 본 것과 다른 평가다.

샤르민 모사바르 라마니 골드만삭스 프라이빗 뱅킹 그룹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미 증시가 고평가된 것은 맞지만 주식외상 거래가 아직 미미하고 투자자들이 시장으로 속속 돌아오고 있는 만큼 미 증시와 기업 주가가 고평가됐다고 평가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지금 미 증시에서 돈을 빼는 게 더 위험하다”고 진단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