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호남권 건설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 유치

최종수정 2014.04.30 15:20 기사입력 2014.04.30 15:20

댓글쓰기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선정…5년간 76억 지원받아 연구과제 수행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가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호남권 건설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를 유치했다.
28일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건설교통기술 지역 특성화사업’에 전남대 건설환경공학부 해양토목공학 전공 김영상 교수(사진)가 응모한 사업이 선정돼 호남권 지역거점센터를 이끌게 됐다.

이 센터는 향후 5년간 정부지원금 50억 원과 전라남도 대응자금 5억원, 전남대학교 대응자금 2억4,000만원 등 총 76억여 원의 연구비로 ‘해안·도서지역 기후재해 적응형 건설적정기술’이라는 특성화 주제를 연구하게 된다. 센터는 특히 광주·전남과 전북 지역의 특성화된 건설교통기술 연구과제를 수행함은 물론 산학연관 네트워크를 구축해 호남권 건설교통 분야 R&D허브 역할을 담당한다.

연구과제는 △해안도서지역 맟춤형 에너지기술 개발 및 응용 △해안도서지역 공공시설물 리모델링 건설적정기술 개발 △호남권 산업부산물을 활용한 지속가능·기능성 건설재료 개발 및 응용 △기후변화 및 새만금 개발에 따른 풍수해저감 적정기술 개발 △기후재해로 인한 응급복구용 재료 및 시공기술 개발 등이다.
전남대학교가 주관하는 이 센터에는 전북대학교와 조선대학교, KAIST 등 3개 대학 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전남테크노파크·전남발전연구원 등 자체 산하 및 정부유관 연구기관, 10개의 중소기업이 공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주승용 의원은 “이 센터는 호남권의 유일한 국토교통부 지역거점 센터로서, 이를 통해 지역 건설산업이 활성화되고 지역에 필요한 연구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영상 교수는 “호남권 건설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는 연구 성과물을 호남권 기업에 이전, 사업화되도록 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건설 분야 핵심인재 양성 및 지역 건설산업 발전에도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