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아이폰을 베꼈다" vs 삼성 "아이폰엔 없었다"(상보)

최종수정 2014.04.30 07:31 기사입력 2014.04.30 05:03

댓글쓰기

아이폰 특허 관련 양측 변호인 진실공방…삼성 성공 요인, 애플 "아이폰" vs 삼성 "안드로이드"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애플과 삼성전자 간 제2차 특허소송 1심 최후변론에서 양측 변호인이 배심원단을 상대로 서로에 대한 맹공을 펼쳤다. 애플은 '삼성전자가 아이폰을 베껴 스마트폰 주요사업자가 됐다'는 논리를 펼친 반면, 삼성전자는 '애플이 제시한 특허 5개 중 3개는 아이폰에 없다'고 맞섰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해롤드 맥얼히니 애플 측 변호사는 미국 캘리포니아북부 연방지방법원 새너제이지원에서 열린 최후변론에서 "삼성전자는 수년간에 걸쳐 매 작품마다 아이폰을 베끼면서 스마트폰 산업의 주요 사업자가 됐다"고 발언했다.
맥얼히니 변호사는 "2007년 애플이 아이폰을 소개했을 당시 삼성은 미국 휴대폰 시장 점유율이 5%에 불과했고 심지어 터치형 스마트폰은 (미국 시장에) 제공하지도 않았다"며 "지금은 삼성전자가 자사의 기기들에 아이폰의 매 작품들을 순차적으로 적용함으로써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폰 제조사 중 선두업체가 됐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애플 측이 제시한 특허 중 일부는 아이폰에 없다"며 맞섰다. 빌 프라이스 삼성전자 변호사는 슬라이드를 통해 "애플이 주장하는 5개의 특허 중 3개는 (애플이) 실행하지도, 사용하지도 않았고 1개는 지금 아이폰에 없다"며 "아이폰에 없었다면 삼성도 구글도 아이폰으로부터 어떤 것도 베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애플 측 변호인의 빈번한 '베끼기(Copy)' 단어 사용에 대해 프라이스 변호사는 "애플이 베끼기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이유는 배심원단 여러분을 화나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주요사업자로 성공한 배경으로 프라이스 변호사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특징'을 꼽았다. 프라이스 변호사는 "삼성이 성공한 것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최고의 하드웨어이기 때문"이라며 "이는 개방적이고 독립적으로 개발된 플랫폼"이라고 덧붙였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