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최근 잇딴 사고에 대국민 사과 "안전한 사업장으로 태어나겠다"

최종수정 2014.04.29 10:57 기사입력 2014.04.29 10: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이 최근 두달 사이에 잇단 사망사고와 관련해 현대중공업이 사고 재발 방지 대책과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은 29일 "최근 잇따라 발생한 안전 사고로 고인이 되신 분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은 사내에서 발생한 모든 사고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계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은 잇단 안전 사고와 관련해 종합 대책을 세운다는 방침이다. 우선 현재 안전 경영부를 비롯한 각 사업본부 산하의 9개 안전 환경 조직을 대표이사 직속의 안전환경실로 개편한다. 이어 총괄책임자는 전무급에서 부사장급으로 격상해 안전 환경 관리 기능을 대폭 강하기로 했다.

작업 현장에서 중대한 안전수칙 위반이 있을시 안전관리자가 작업중지권을 즉각 발동하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작업중지권을 강화시킬 계획이다.
일주일 단위로 발생한 재해건수를 기준으로 사고위험 주의보나 경보를 발령하는 등 단계별로 안전관리 활동을 강화하는 사고위험 경보제를 도입해 전 임직원이 함께 경각심을 공유하는 안전환경 문화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회사 내 전 지역의 시설물, 작업장비 등 작업제반 환경을 철저히 재점검하고 진단하는 사고위험 특별진단팀을 2인 3개조로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밀폐공간의 질식이나, 해상사고, 화재 등 사고 유형별로 마련되어 있는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보완하여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원활하게 조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고용노동부의 특별감로감독 결과를 반영해 추가 보안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감사를 통한 책임자 문책 등 앞으로 현대중공업이 안전한 작업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안전 쇄신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