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스틴 비버, LA공항서 5시간 억류

최종수정 2014.04.26 03:43 기사입력 2014.04.26 03: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5시간이나 억류됐다.

2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지역 언론에 따르면 24일 일본 도쿄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를 타고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 내린 비버는 입국 심사관에게 따로 불려가 5시간 동안 특별 심사를 받았다.

비버는 로스앤젤레스 인근 칼라바사스에 거주하고 있지만 캐나다 국적이라 미국 입국 심사를 받아야 한다.

미국 연방 이민세관국은 "일상적인 심사 과정"이라고 전했다. 익명의 이민세관국 관리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외국 국적자가 미국에 입국할 때 강도 높은 입국 심사를 벌이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2월에도 비버는 캐나다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뉴저지 공항에 내렸다가 강도 높은 입국 심사를 받았다.
비버는 대마초 흡연, 무면허 음주운전, 폭행 등으로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이웃집에 계란을 던져 고소도 당했다. 일본 방문 기간에는 제2차 세계대전 전쟁범죄자가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했다가 한국과 중국의 거센 비판을 받고 사과하는 일도 있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