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체 포상관광간 해운대구 간부 직위해제

최종수정 2014.04.23 21:04 기사입력 2014.04.23 2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 단체 포상관광을 추진해 물의를 빚은 부산 해운대구청 간부가 23일 직위 해제됐다.

해운대구는 이날 국외 단체 포상여행으로 물의를 빚은 A국장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또 현재 터키에 머물고 있는 직원 5명에 대해서도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하도록 조치했다.

해운대구청 소속 직원 5명은 사고 사흘 뒤인 지난 19일 8박 9일 일정으로 '국외 선진지 견학'을 이유로 출국했다.

지난해 업무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직원을 대상을 이뤄진 포상여행으로 구청에서 비용 일부를 지원했다.

해운대구는 2004년부터 직원들을 대상으로 동기 부여와 사기를 북돋우려고 이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들의 출국 사실은 견학을 떠났던 직원 한 명이 비행기 안에서 찍은 사진과 여행 소감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면서 외부로 알려졌다.

해운대구청은 배광덕 전 구청장이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달 사퇴하면서 부구청장이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