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어떤 조치라도 달게 받겠다"

최종수정 2014.04.22 15:33 기사입력 2014.04.22 1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권은희 새누리당 의원이 22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한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게재글 논란에 대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인의 글을 읽고 놀라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자세히 못 살펴 죄송하다. 어떤 조치라도 달게 받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동영상과 사진 속에 두 분이 진도에 계시는 학부모라고 들었다"며 "적절한 시기에 두 분을 찾아뵙고 별도로 사죄드리겠다"고도 말했다.

SNS에 글을 게재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일요일 인터넷을 보다 글들을 접하게 됐고 제가 봤을 때 진도 영상이나 밀양 송전탑 사진에 똑같은 분이 나와 '이런 일이 있으면 안 되겠구나'해서 사진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일로 권 의원은 경찰수사도 받게됐다. 이에 대해서도 권 의원은 "언제든 (경찰 수사에 협조할 수 있으니) 연락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권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는 이들"이라며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속의 한 여성 사진을 올렸다.

그러나 권 의원이 선동꾼이라 주장한 사람은 실제 실종자 가족인 것으로 드러났고 권 의원이 증거로 제시한 밀양송전탑 권모씨의 사진은 조작된 것으로 밝혀지며 네티즌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