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 경찰 "허위 인터뷰 홍씨, 자격증 없다"

최종수정 2014.04.20 16:38 기사입력 2014.04.20 16:38

댓글쓰기

홍씨 잠수 관련 자격증 전무, 경찰 추적 중…"유언비어 엄정대응 할 것"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최근 한 방송 인터뷰에서 세월호 침몰 실종자 구조과정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홍모(26ㆍ여)씨가 민간 잠수부 자격증을 발급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홍씨는 자신을 잠수부라고 소개하며 구조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지만 거짓으로 드러났다.

경찰청은 20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고 이번 참사와 관련한 괴담과 유언비어 유포자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김귀찬 경찰청 수사국장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 확인한 결과 홍씨는 국내에서 발급되는 잠수 관련 자격증 중 어느 것도 갖고 있지 않았다"며 "외국 자격증 취득 여부 등은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씨는 인터뷰 이후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다.
홍씨는 지난 18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MBN과 인터뷰에서 "해경이 민간 잠수부들의 구조 작업을 막았고 대충 시간이나 때우라고 했다", "실제 잠수부가 배 안에서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대화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는 등의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경찰은 또 지난 17일 인터넷 방송에서 세월호 실종자를 성적으로 모욕하고 비하하는 표현을 한 개인방송 운영자(BJ)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해당 방송 원본을 확보해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지난 18일 안산 단원고에서 발견된 '종북장사는 멈춰야 합니다'는 내용의 유인물 20여장과 관련해서도 경찰은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유인물 살포자 등에 대한 확인작업에 나섰다.

경찰은 이날 오전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경찰과 대치하던 과정에서 제기된 '생존자 확인설'에 대해서도 유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를 이용해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것은 실종자 가족들에게 더 큰 상처를 주는 행위"라며 "유언비어에 대해 전국 경찰 요원을 동원해 내사에 착수했으며 유포자가 발견되면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