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신고 10분만에 '탈출 불가'…공개 진도관제센터 통화내역 보니(종합)

최종수정 2014.04.20 15:38 기사입력 2014.04.20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앞바다 병풍도 북방 2.5마일 해상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가 조난 신고 직후부터 급격히 기울어져 이미 승객들의 탈출이 불가능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오후3시쯤 해양경찰청이 공개한 진도 연안관제센터(VTS)와 세월호와의 통화 내역 녹취록에 따르면, 이같이 밝혀졌다. 진도연안VTS 측은 오전9시06분부터 세월호와 통화를 시작했으며, 약 31분간 통화를 한 후 오전9시37분께 교신을 마지막으로 통화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녹취록에 따르면, 사고 당일 오전8시58분 승객에 의해 조난 신고가 이뤄진 직후인 오전9시6분 진도연안VTS와 세월호와의 교신이 이뤄졌다.

특히 신고 10분도 채 지나기 전인 오전9시10분께 이미 세월호 측은 승선원들의 상태를 묻는 진도연안VTS 측의 질문에 "너무 기울어져 있어 거의 움직이지 못하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인근을 지나다가 진도연안VTS 측의 요청에 의해 구조를 위해 세월호 쪽으로 접근하던 A선박에서도 "(세월호가) 좌현으로 완전히 기울어져 접근이 위험하다"고 보고했다.
세월호는 또 오전9시17분께 "지금 50도 이상 좌현으로 기울어져 사람이 좌우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이며, 선원도 브리지에 모여서 거동이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라며 "빨리 와주시기 바란다"고 긴급구조 요청을 했다.

세월호는 이와 함께 이미 이 시간 대부터 선내 방송이 불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측은 오전9시23분께 대피 방송을 하라는 진도연안VTS측의 요청에 "현재 방송도 불가능한 상태"라고 보고했다.

이후 세월호는 오전9시45분께 진도연안VTS의 거듭된 호출에도 불구하고 응답하지 않았다. 바로 옆에서 상황을 지켜보던 A선박은 이에 대해 진도연안VTS측에 "세월호가 지금 AIS(항해정보시스템)에서 사라졌다. 완전히 침몰한 것 같다"며 "배가 많이 기울었다. 좌현쪽으로 배가 넘어간 상태인데"라고 말했다.

이때는 대리선장 이모씨를 비롯한 선박 운행 담당 선원들이 모두 탈출한 상태였다.

한편 해경 당국은 당초 진도연안VTS와 세월호간의 교신 내역에 대해 "통화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가 수사 중인 검경에 의해 통화사실이 확인된 후엔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바꿨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