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시 광산구 어린이 식품안전 기반 강화

최종수정 2014.04.12 15:30 기사입력 2014.04.12 15:30

댓글쓰기

“어린이 기호식품 전용 판매코너 대형마트 설치 완료·학교 인근 업소 점검 지속”

[아시아경제 조재현 기자]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가 지역 내 4개 대형마트에 ‘어린이 기호식품 전용 판매코너’를 설치하고, 학교 인근 판매 업체의 ‘품질인증식품’을 점검하는 등 어린이 식품안전 기반을 다지고 있다.

광산구는 “지역의 모든 대형 유통업체에 ‘어린이 기호식품 전용 판매코너’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코너는 어린이들이 즐겨찾는 과자, 빵, 음료 제품 중 열량이 높거나 영양가가 낮은 제품 대신 안전한 식품을 판매하는 전용 구역이다. 열량 250kcal, 당류 17g을 초과하고 단백질 함량이 2g 미만인 식품들은 매대에 오를 수 없다.

광산구는 지난 2012년 광주 최초로 이마트 광산점에 설치한 후 농협광주농산물종합유통센터, 롯데마트 첨단·수완점, 홈플러스 하남점, 이마트 광산점 등 지역 내 모든 대형 유통업체에 ‘어린이 기호기품 전용 판매코너’ 설치를 완료한 것.

광산구는 전용 판매코너를 담당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고열량·저영양 식품 판별법을 교육하고, 홍보물을 비치했다.
지역 내 87개 초·중·고등학교 반경 200m 이내의 문방구나 식품 판매업소에 대한 전수조사도 지난달 말 완료했다. 학생들을 위해 식품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다.

광산구는 이번 전수조사에서 식약청이 정한 ‘품질인증식품’ 판매 여부를 살폈다. ‘품질인증식품’을 판매하는 업소에는 표지판을 나눠줘 부착하도록 하고, 그렇지 않은 업소는 조속한 판매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매월 한 차례 이상 하는 학교 주변 식품 판매점에 대한 위생점검도 지속할 계획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안전한 식품을 접하는 것은 비만과 영양 불균형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 중 하나다”며 “아동과 청소년의 식품 안전을 확보할 다양한 방법을 지역사회와 함께 발굴해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조재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