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선진국도 '실속' 저가 스마트폰 구매족 확산

최종수정 2014.04.12 07:08 기사입력 2014.04.12 0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신흥개발국이나 후진국 전용으로 폄하됐던 저가 스마트폰이 선진국에서도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프랑스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위코가 70유로(약 10만원)짜리 스마트폰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최근 소개했다.
위코 스마트폰

위코 스마트폰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프랑스에서 첫 스마트폰 구매자 가운데 7%가 위코의 제품을 택했다. 올해는 프랑스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이어 점유율 2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위코는 자국 내 기세를 몰아 다음달 영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과거 선진국에서는 고가 스마트폰이 시장을 주도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요즘 상당수 휴대전화가 스마트폰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직 스마트폰으로 바꾸지 않은 이들에게 브랜드는 고려할 조건이 아니다. 삼성이나 애플 브랜드가 아니라도 가격만 저렴하면 소비자들에게 먹힌다.

이는 저가 스마트폰의 성능이 크게 향상됐기 때문이기도 하다. 각종 부품의 표준화율이 과거보다 높고 많은 업체가 생산에 나서면서 수년 전보다 성능 좋은 스마트폰이 저가에 잘 팔리고 있다.

2012년만 해도 80달러 이하 스마트폰의 42%가 1기가헤르츠 이상의 고성능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사용했다. 하지만 지난해 이는 87%로 높아졌다. 4인치 이상 대화면을 지닌 저가 스마트폰 비중도 38%까지 치솟았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80달러 이하 저가 제품 판매량은 5배로 늘었다. 100달러 이하 제품 비중은 전체 시장의 17%까지 불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