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어 색깔론?…동원·CJ 서로 비판

최종수정 2014.04.11 14:07 기사입력 2014.04.11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CJ제일제당과 동원F&B가 서로를 깎아내리는 '네거티브 마케팅'을 펴 소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경쟁사 제품을 비방하는 방법으로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겠다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치열한 시장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라지만 상도의를 무시한 도가 지나친 마케팅이라는 지적이다.

비방전은 동원F&B가 연어캔을 출시하면서 시작됐다. 동원F&B는 지난해 9월 양식 코호 어종을 사용한 연어캔(붉은색) 4종을 내놓고 앞선 4월 출시한 CJ제일제당의 자연산 핑크 어종 연어캔(하얀색)과 차별화를 강조하기 위해 '붉은 통살을 확인'하라는 내용의 신규 광고를 선보였다. 붉은색 연어만이 진짜 연어라는 메시지를 전파한 것으로 간접적으로 CJ제일제당 제품을 깎아내린 것이다.
대책 마련에 나선 CJ제일제당은 소비자들이 연어캔 연어가 붉은색만 오리지널이라고 오해할 수 있다며 지난 1월 중순 '알래스카 연어는 붉은 색소 걱정 없어요'라는 문구를 삽입한 광고를 내보냈다. 동원F&B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내용이다. 동원F&B 연어는 첨가물을 사용하는 반면 CJ제일제당은 무첨가, 무색소라는 주장인 셈이다.

두 회사의 비방전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동원F&B는 CJ제일제당에 광고 문구의 근거를 밝히고 수정하라는 내용의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CJ제일제당 역시 동원F&B와 유사한 내용의 내용증명을 보내고 압박했다.
최근 CJ제일제당은 배우 이서진을 모델로 한 신규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 역시 '참치? 촌스럽게, 이젠 연어지'라는 메시지를 나타내 동원F&B를 우회적으로 겨냥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CJ제일제당은 연어캔을 새로운 국민 통조림으로 성장시킬 계획을 갖고 있지만 참치캔 시장 점유율이 높은 동원F&B의 입장에서는 연어캔이 성장할 경우 참치캔 시장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판단해 두 회사간 견제가 치열해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식품산업협회 관계자는 "ASMI(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에 따르면 연어의 색상은 어종, 어획지역 등에 의해 다양하고 등급과 관계없다"며 "두 회사의 대립이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을 맺었으면 한다"고 했다. ASMI는 알래스카 수산물 업계와 알래스카 주정부가 공식적인 수산물 마케팅 대리점으로 공동 설립한 공기업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