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소리 "대만 칩거"…소속사 "복귀무산 손해배상 소송 검토"

최종수정 2014.04.11 12:16 기사입력 2014.04.11 12:16

댓글쓰기

▲ 옥소리(사진:tvN '택시' 방송캡처)

▲ 옥소리(사진:tvN '택시'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옥소리 "대만 칩거"…소속사 "복귀무산 손해배상 소송 검토"

배우 옥소리가 남편 이탈리아 요리사 G씨가 수배 중인 것이 밝혀지면서 복귀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또 다시 소송에 휘말릴 위기에 처했다.
11일 옥소리의 국내 소속사가 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속사는 옥소리의 복귀를 지원했지만 최근 국내 복귀가 무산되면서 손해를 떠안게 됐기 때문이다.

옥소리의 소속사 대표는 11일 한 언론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옥소리가 남편이 수배 중이라는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사건 해결을 위해 전화를 걸어도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옥소리는 아직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손해에 대한 법적인 부분도 검토하고 있지만 일단 연락이 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옥소리는 이달 초 가족이 살고 있는 대만으로 돌아갔으며 현재 칩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옥소리는 이탈리아 요리사 G씨와 재혼해 두 명의 아이를 출산했다. 지난 달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하며 복귀를 준비했지만 남편 G씨가 수배중이라는 알려져 논란이 됐다. G씨는 2007년 옥소리와의 간통사건으로 옥소리의 전 남편인 박철로부터 고소당했고, 이로인해 지명수배 중이다.

옥소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옥소리, 사생활 문제 많네" "옥소리, 언제 2명의 자녀를?" "옥소리, 이탈리아 남편은 어떻게 되는거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