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궁 컴파운드 최용희·김윤희, 인천 AG 겨냥

최종수정 2014.04.09 21:22 기사입력 2014.04.09 2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양궁 컴파운드의 최용희(현대제철)와 김윤희(하이트진로)가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9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끝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각각 남녀부 1위를 차지했다. 남자부의 민리홍(현대제철), 양영호, 김종호(이상 중원대)는 최용희의 뒤를 차례로 이어 함께 대표팀에 승선했다. 여자부에서는 석지현(현대모비스)과 리커브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 출신 최보민(청원군청), 윤소정(울산남구청) 등이 다시 한 번 태극마크를 가슴에 새겼다.
남녀 대표 8명은 22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세계양궁연맹 1차 월드컵을 시작으로 아시아그랑프리대회 등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올해 9월 열리는 인천 아시안게임에도 나선다. 컴파운드는 이번 대회부터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열린다. 시위를 당겼다가 손가락을 펴서 화살을 쏘는 리커브와 달리 시위를 당겨 도르래로 고정하고 스위치를 눌러 화살을 날리는 경기다. 화살은 포물선을 그리는 리커브와 달리 직전에 가깝게 날아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