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은퇴 이규혁 "올림픽 메달 가졌으면 감사함 몰랐을 것"

최종수정 2014.04.07 12:17 기사입력 2014.04.07 12:17

이규혁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스케이트를 타는 동안 정말 행복했다. 아낌없이 보내주신 사랑을 자양분 삼아 새로운 인생에 도전하겠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규혁(36·서울시청)이 7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공식 은퇴식을 열고 23년 동안의 국가대표 선수생활을 마무리했다. 여자 쇼트트랙의 전이경(38)을 비롯해 이상화(25·서울시청), 박승희(22·화성시청) 등 함께 운동했던 선·후배와 빙상 관계자들이 은퇴식을 함께했다.
이규혁은 13세 때인 1991년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된 뒤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를 시작으로 올림픽 6회 연속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동·하계 올림픽을 통틀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출전 횟수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1997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000m(1분10초42)와 2001년 캐나다 오벌피날레 국제남자대회 1500m(1분45초20)에서 세계기록을 세웠다.

이밖에 2003년 아오모리 대회와 2007년 창춘 동계아시안게임 2연속 우승을 비롯해 ISU 세계 종목별 선수권 우승 1회(2011년), 스프린트선수권 4회 우승(2007, 2008, 2010, 2011년) 등의 성과를 남겼다. 올림픽 메달과는 유독 인연이 없었으나 고별 무대인 소치 대회에서는 이를 악물고 역주하는 모습으로 팬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그는 "올림픽 메달이 전부인줄 알고 여기까지 왔는데 그 메달이 없는 게 지금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10년 전에 목표를 이뤘으면 감사함을 몰랐을 것이다. 부족함을 메우는 마음으로 열심히 살겠다"고 했다.

이규혁은 은퇴식에서 그동안의 국가대표 생활과 각종 국제대회 경험을 정리한 '나는 아직도 금메달을 꿈꾼다'의 출간기념회를 함께 열었다. 스케이트 선수로 성장하면서 겪은 다양한 경험과 생각들을 담은 자서전이다. 당분간 그는 학업에 매진한 뒤 선수로서 쌓은 경력을 발판으로 지도자를 비롯한 제 2의 인생을 설계할 계획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