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회의·스터디 등 서울시 공공시설에서 저렴하게

최종수정 2014.04.06 11:15 기사입력 2014.04.06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시가 '공공시설 유휴공간 개방사업'에 주말과 평일 야간(오후 6시~9시) 운영 대상 시설을 지난해 보다 3배 늘린 총 250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시설 유휴공간 개방사업은 동호회, 미팅, 회의 등을 위해 공간을 찾기 어려웠던 시민들에게 공공시설의 빈 공간(779여 곳)을 온라인 신청을 통해 무료 또는 저렴한 가격으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다.

올해는 개방 공간 중 75개소에는 사물함(라커), 빔프로젝트, 서가 등 편의시설을 새롭게 구비했다. 시는 이번 주말 및 평일 저녁시간 개방 시설 확대로 그동안 낮시간대에 이용이 적었던 직장인 및 학생들의 참여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공간 예약은 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메인화면에서 공공서비스 예약으로 들어가거나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을 이용하면 된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접근성이 좋고 편의시설이 갖춰진 시설을 선별해 추가 개방할 계획이다. 기존 회의실, 강당 위주에서 북카페, 옥상공원, 커뮤니티 시설 등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공간을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아이디어가 있는 시민은 오는 10일부터 5월 30일까지 '천만상상오아시스(http://oasis.seoul.go.kr) 테마 제안'을 통해 제안하면 된다. 선정된 제안자에게는 2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