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북 핵실험 강행 반드시 대가 치를 것" 경고

최종수정 2014.03.31 08:12 기사입력 2014.03.30 2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정부는 30일 북한 외무성이 핵실험을 언급한 것과 관련,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내고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는 논평에서 "북한이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이어 오늘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핵시험도 배제되지 않을 것' 이라는 외무성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6자회담 참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향후 북한의 핵실험 등 모든 형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철저하게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러나 "만일 북한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엄중한 요구를 무시하고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북한이 핵 포기의 전략적 결단을 내린다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더 큰 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외무성 성명을 통해 안보리의 규탄을 '불법무도한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미사일 발사가 '자위적인 군사훈련', '정정당당한 권리행사'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특히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미국에 대해, "미국이 이것을 또다시 ‘도발’로 걸고드는 경우에 대처하여 적들이 상상도 하기 힘든 다음 단계 조치들도 다 준비되어 있다”면서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를 놓고 소형 핵탄두 실험,우라늄탄 실험,플루토늄 실험 및 지상 실험 등 추측이 나돌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