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인천-파리 A380으로 매일 운항

최종수정 2014.03.30 14:23 기사입력 2014.03.30 14:23

댓글쓰기

대한항공의 A380 사진

대한항공의 A380 사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 이 30일부터 인천-파리 노선에 에어버스사(社)의 최신예 대형항공기인 A380을 매일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최근 우리나라와 프랑스간 운수권 증대 합의에 따라 기존 B777-300항공기 대신 A380을 운영키로 결정했다.
인천~파리노선의 출발편은 오후 1시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6시20분 파리 샤를드골공항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파리에서 저녁 9시에 출발해 다음날 오후 2시50분 인천에 닿는다.

대한항공은 현재 총 8대의 A380을 운영하고 있으며 파리 외에도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 홍콩 등에 띄우고 있다.

대한항공이 운영하는 A380은 407석으로 전세계 A380 중 가장 좌석수가 적다.
특히 일등석에는 세계적 명품 좌석인 '코스모 스위트'를 장착했다. 프레스티지석에는 180도로 눕혀지는 '프레스티지 슬리퍼'가, 일반석에는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된 '뉴 이코노미' 좌석이 장착됐다. 뉴 이코노미석은 전세계적으로 좌석간 간격이 34인치로 가장 넓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