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러 외교장관 30일 파리 회동…우크라이나 해법 모색

최종수정 2014.03.30 10:23 기사입력 2014.03.30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과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오는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만난다.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AP통신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8일 1시간 동안 통화를 갖고 우크라이나 사태를 외교적으로 풀어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른 다음 단계의 논의를 위해 양 국 정상은 양 국 외교 책임자들이 우선 만나게 하기로 했다. 이에 케리와 라브로프 장관의 회담이 성사된 것이다.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유럽방문을 마치고 28일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도착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의 외교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전화통화는 푸틴 대통령이 걸어와 성사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약 1시간에 걸친 통화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논의하자고 요청했고, 오바마 대통령은 구체적인 해결책을 서면으로 먼저 제시해줄 것을 요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을 수행 중인 케리 국무장관은 이를 위해 29일 리야드를 출발해 파리에 도착할 계획이다.
한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 지역에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9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을 의도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