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아베 총리, 관계 개선 제안하며 중국 험담"

최종수정 2014.03.28 21:10 기사입력 2014.03.28 2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중국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대해 관계 개선을 제의하면서도 국제무대에서 중국을 험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현상 변경'을 비난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 "그가 망령되게 국제무대에서 남의 이목을 현혹하고 중국을 헐뜯지만 국제사회를 속일 수는 없다"고 비난했다.
훙 대변인은 "우리는 일찍부터 이 일본 지도자가 한쪽으로는 중일관계 개선을 제의하면서 또 다른 한쪽으로는 국제무대에서 중국을 험담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며 "이번 발언은 다시 한 번 그 같은 면목을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지적하고 싶은 것은 역사적으로 볼 때 일본은 중국의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 열도)를 훔쳐갔고 2년 전 일본이 현 상황을 깨트렸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또 "중국의 남해, 동해 문제에 대한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주권과 영토보존에 대한 우리 결의는 결코 움직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