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드레스덴 통일구상' 통해 경협확대 등 北에 제안

최종수정 2014.03.28 12:00 기사입력 2014.03.28 12:00

댓글쓰기

[드레스덴=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한 교류확대를 바탕으로 통일시대를 앞당기자는 내용의 '통일구상'을 밝히고 이를 북한에 제안한다. 교류확대 방식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기존에 밝힌 제안에 더해 경제협력을 확대하는 구체적 방안이 새로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을 국빈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28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 위치한 드레스덴공대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한반도 통일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 하며 대상 인원을 크게 확대하는 방안을 북한에 다시 제안하고, 북한 주민에 제공하는 인도적 지원규모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한다. 아울러 현물제공 등 '퍼주기'식이 아닌 '물고기를 잡는 법'을 알려주는 형태의 경제협력 확대를 통해 북한의 자립을 돕겠다는 취지도 밝힌다. 단 이를 위해서는 핵포기 등 전향적인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구상은 박 대통령이 올초 신년기자회견 때 화두로 던진 '통일대박론'을 구체화하는 방법론으로 볼 수 있다. 박 대통령은 4월 출범 예정인 통일준비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구상의 세부 실행방안을 본격 논의할 계획이다.

연설에 앞서 박 대통령은 뮐러 쉬타인하겐 드레스덴 공대 총장으로부터 정치법률 분야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다. 공대 이사회와 법학과 교수진은 박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독일 내 높은 평가를 반영해 만장일치로 명예박사 학위 수여를 결정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해 파독 광부ㆍ간호사를 비롯한 현지 교포ㆍ유학생들을 초청, 동포간담회를 개최한다. 이어 헤센주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하는 것을 끝으로 5박 7일 네덜란드ㆍ독일 순방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

드레스덴(독일)=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