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든 크로스' 무사고 기원 '고사' 현장 공개…주조연 배우 총출동

최종수정 2014.03.28 08:38 기사입력 2014.03.28 08:38

댓글쓰기

KBS2 '골든 크로스' /팬 엔터테인먼트

KBS2 '골든 크로스' /팬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e뉴스팀]'골든 크로스'가 드라마의 순탄한 진행을 기원하는 고사를 치렀다.

KBS2 새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극본 유혀민, 연출 홍석구) 팀은 지난 26일 경기도 파주 드라마 세트장에서 진행한 고사를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홍석구 PD와 주연을 맡은 김강우를 비롯해 이시영·엄기준·한은정·정보석·이호재·김규철·조희봉·박원상·기주봉 등 출연 배우와 스태프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김강우는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모든 시청자들의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멋진 강도윤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여주인공 이시영은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홍석구 PD는 "고사 다른 게 있겠습니까? 드라마 끝날 때까지 무탈하게 하고 부족한 연출이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외쳐 큰 환호를 받았다.
'골든 크로스'는 대한민국 상위 0.001%의 음모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열혈 검사의 탐욕 복수극을 그린다. '감격시대' 후속으로 다음달 9일 첫 방송한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