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국정원 댓글女 감금의혹' 이종걸 의원 소환조사

최종수정 2014.03.25 16:37 기사입력 2014.03.25 16:37

댓글쓰기

민주당 의원 4명 모두 소환조사 응해…내주 기소여부 결정할 방침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지난 대선 직전 댓글작업을 한 국정원 여직원을 감금한 혐의로 고발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5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소환통보를 한 민주당 의원 가운데 유일하게 불출석하고 있던 이 의원에 대한 조사가 이뤄짐에 따라 이들에 대한 기소 여부를 다음주 중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정회 부장검사)은 이날 오후 3시께 이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이 의원을 상대로 국정원 여직원 오피스텔 앞에서 장시간 머물렀던 이유와 감금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는 민주당 당직자들이 2012년 12월11일 서울 역삼동 자신의 오피스텔에 찾아와 13일까지 머물면서 자신을 감금했다며 관련자들을 고소했다. 새누리당도 민주당 전·현직 의원 10여명을 고발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해 말 8명에게 출석 통보를 했지만 의원들이 응하지 않자 서면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이 의원을 비롯해 혐의가 더 무겁고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문병호·김현·강기정 의원 등 4명에 총 5차례에 걸쳐 소환통보를 했다. 지난 7일 문 의원이 가장 먼저 검찰에 소환조사를 받았고, 김 의원과 강 의원은 각각 16일과 19일 출석했다.

검찰은 소환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민주당 의원들에게 감금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법리검토에 들어갈 방침이다.

검찰은 함께 고발된 우원식·유인태·조정식·진선미 의원에 대해서는 서면조사와 확보한 물증 등을 토대로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