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ㆍ달러 환율, 1.6원 오른 1079.4원에 마감(종합)

최종수정 2014.03.25 16:15 기사입력 2014.03.25 16: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원ㆍ달러 환율이 소폭 오르며 거래를 마쳤다.

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인 1077.8원보다 1.6원 오른 1079.4원에 마감됐다.

이날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1.3원 내린 1076.5원에 개장했다. 이후에도 오전 9시42분 전일 대비 0.3원 내린 1077.5원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 제조업 둔화에 따른 것으로 역외 환율 변화에 맞춰 원·달러 환율도 하락 압력을 받았다. 하지만 크림 반도 정정 불안이 해소되지 않으면서 유지되고 있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달러 가치 추가 하락을 막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장중 원화를 달러화로 바꾸는 결제수요가 대규모로 유입되면서 환율은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의 경기가 부진한 것도 환율이 소폭 상승한 요인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