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만3000개 연구실 안전사고…기관장이 책임진다

최종수정 2014.03.25 14:00 기사입력 2014.03.25 14:00

댓글쓰기

미래부, 기관장 간담회 개최

▲밀폐형 시약장 설치 전·후 모습. 미래부는 연구실 안전장비 보급을 지원하고 있다.

▲밀폐형 시약장 설치 전·후 모습. 미래부는 연구실 안전장비 보급을 지원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매년 100건씩 발생하고 있는 연구실 안전사고에 대해 연구기관장이 책임을 지고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25일 출연기관과 대학의 연구실 안전관련 주요 현안사항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출연기관장, 과학기술특성화대학 총장들과 25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차관은 "출연기관의 연구실과 대학 실험실에서 잇따라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사고 등 각종 위험으로부터 우수 인재를 보호하는 일 또한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미래부는 지난해부터 현장 지도·점검을 할 때 법령위반사항은 과태료(100만~250만원)를 부과하는 등 법적 집행력을 강화해 연구현장에서의 안전의식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 현장점검 결과 여전히 안전교육 미흡, 안전관리규정 준수 미흡, 안전점검 실시미흡 및 예산 부족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6만3000여개에 이르는 연구실을 전문적으로 관리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미래부는 올해부터 연구현장 전반의 안전관리 수준 향상을 위해 현장점검과 후속조치 모니터링 강화, 안전관리 미흡 기관 실명공개, 기관평가 반영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각 기관의 연구실 안전관리 점검결과를 국가 연구개발지원 및 대학평가 등에 반영하는 방안과 안전교육 미이수자에 대해 연구실 출입이나 논문심사 자격 제한 등을 기관 자체적으로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윤 차관은 "대학생 등 연구원들은 대한민국 인재의 원천이고 이를 위한 안전교육을 확대하고 문 화확산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뒤 "미래부에서도 관련 법제도 개선, 예산확대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