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과 전쟁' 나르샤 역시 성인돌, 키스에 베드신까지…

최종수정 2014.03.22 14:02 기사입력 2014.03.22 14:02

댓글쓰기

▲서준영과 나르샤가 '사랑과 전쟁2'에서 키스신 선보여.(출처: KBS2 드라마 방송 캡처)

▲서준영과 나르샤가 '사랑과 전쟁2'에서 키스신 선보여.(출처: KBS2 드라마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사랑과 전쟁' 속 나르샤와 서준영의 베드신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금요드라마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에서는 광고회사 팀장 현진으로 분한 나르샤와 신입사원 카피라이터 우영으로 분한 서준영의 사랑 이야기가 그려졌다.
현진은 어린 후배 우영과 티격태격하며 호감을 갖게 된다. 특히 우영의 대학후배가 찾아와 상황을 곤란하게 하자 그에게 기습키스를 하며 "내 남자니까 연락하지마"라고 경고하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회식 자리에서 만취한 현진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우영과 함께 잠자리를 가졌고 아침에 눈을 뜬 현진은 자신의 옷이 벗겨져 있는 것으로 보고 "아무리 본능에 충실해도 그렇지 술에 취한 여자를 건드리냐"며 화를 냈다.

이에 우영이 "정말 기억이 안 나느냐. 어제 팀장님이 다 토하는 바람이 옷을 벗어서 빨았던 거다"고 억울해 하면서 "볼 것도 없구만"라는 말을 하자 "이래봬도 B컵이야"라고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일을 계기로 두 사람은 서로 가까워져 연인으로 발전했다.
사랑과 전쟁 나르샤 서준영 커플 연기에 네티즌은 "사랑과 전쟁 나르샤, 이 정도면 연기 합격점", "사랑과 전쟁 나르샤 서준영 귀여운 커플이었어요", "사랑과 전쟁 나르샤, 역시 성인돌답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