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격' 추일승 "정신 무장이 통했다"

최종수정 2014.03.17 21:53 기사입력 2014.03.17 21:53

댓글쓰기

추일승 고양 오리온스 감독[사진=정재훈 기자]

추일승 고양 오리온스 감독[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두 경기 패배에 좌절하지 않고 다시 해보고자 했던 정신 무장이 통했다."

17일 6강 플레이오프에서 2패 뒤 첫 승을 거둔 추일승 고양 오리온스 감독의 소감이다. 오리온스는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리온 윌리엄스와 장재석 등의 활약에 힘입어 81-64로 이겼다.

경기 뒤 추 감독은 "선수 전체가 여기서 끝낼 수 없다는 심정으로 임했다. 오늘 승리에 만족하지 않고 4강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선수들의 정신 무장에 불을 붙인 선수로는 장재석을 꼽았다. 1, 2차전에 제 몫을 하지 못했던 장재석은 이날 내외곽에서 활약하며 17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리온 윌리엄스(17득점 12리바운드)와 함께 팀 내에서 최다 득점을 올렸다.

추 감독은 "재석이가 2차전에 패한 뒤 삭발을 하면서 선수들에 혼을 불어넣었고 경기에서의 활약도 좋았다"며 "오늘 경기를 계기로 자신감을 많이 회복했을 것"이라고 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출전한 가드 전형수에 대해서는 "준비가 잘 돼 있었기 때문에 믿고 투입했다"고 했다. 전형수는 이날 7분32초를 뛰며 3점슛 1개 포함 3득점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했다.
특히 경기 중반 SK로 넘어갈 수 있었던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역할을 했다는 게 추 감독의 설명이다. 그는 "형수가 가지고 있는 개인적인 커리어나 경험을 등을 코칭스태프도 믿고 있었다"며 "(한)호빈이와 (김)동욱이의 부상이 길어질 것 같아 다음 경기에서도 형수를 투입할 생각"이라고 했다.

한편 4강 진출을 눈 앞에 두고 패한 SK 문경은 감독은 "김민수와 최부경, 코트니 심스 등 빅맨 싸움에서 우리가 밀렸다"며 "높이에서 밀리다 보니 앞선의 가드들에게 과부하가 걸렸다. 내일 모레는 승리할 수 있도록 다시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