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인당 사교육비 지출 가장 많은 '서울지역' 고교생, 기초학력미달학생 비율도 최고

최종수정 2014.03.17 17:17 기사입력 2014.03.17 1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서울지역 일반고 학생 1명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전국 평균 1.6배에 달하지만 국어·영어·수학 과목에서 기초학력미달학생 비율은 가장 높아 학업성취도는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남지역은 사교육비 지출이 가장 낮았지만 기초학력미달학생 비율이 가장 적었다.

1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학용(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전국 초·중·고교별·과목별 사교육비 지출 현황’을 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3년도 기준 서울지역 고등학생이 사교육비 지출이 월평균 42만700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는 전국 평균 고교생 사교육비 지출인 월평균 26만2000원의 1.6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서울 다음으로는 대구 29만9000원, 부산 29만4000원, 대전 26만9000원, 경기 26만4000원 등의 순서로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이 많았다. 가장 지출이 적은 지역은 충남으로 월평균 13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지역은 사교육비 지출이 가장 높았지만 매년 고교 2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에서는 기초학력미달학생이 국어 5.0%, 수학 6.4%, 영어 4.1%로 가장 높았다.

충남지역은 사교육비 지출이 최저였지만 기초학력미달 학생은 국어 0.5%, 수학 1.1%, 영어 0.6로 가장 적었다.
최상위지역과 최하위지역 간 기초미달자 격차는 국어에서 10배(최상위 울산, 최하위 서울), 수학(최상위 충북, 최하위 세종)에서 6.7배, 영어(최상위 충북, 최하위 세종)에서 8.5배 차이가 났다.

한편 전국 과목별 기초미달 학생의 경우 수학의 기초학력 미달자 비율이 4.5%로 2.7%인 영어의 1.6배에 달했다. 국어는 2.8%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사교육비를 많이 지출하지 않았음에도 학업성취도가 높게 나타난 것은 올바른 공교육의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 한다”며 “교육부는 공교육을 살리는 것이 학생들의 성취도를 향상시키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일선학교에서 수포자라는 신종어가 생길만큼 수학포기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교육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