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재일 "금주 내 정강정책 합의…우클릭 논란 될 게 없다"

최종수정 2014.03.17 15:42 기사입력 2014.03.17 15:42

댓글쓰기

-"1차 분석한 결과, 새정치연합-민주당 정강정책 크게 다르지 않아"
-"민주당 보다 우클릭 된 것 없다고 생각한다"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의 합쳐진 정강정책이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변재일 새정치민주연합 민주당측 정강정책 분과 위원장은 17일 "새정치연합의 정강정책 초안을 1차적으로 분석한 결과 민주당이 그동안 추진해온 정강정책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 가급적이면 금주 내 양측이 합의한 정강정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정강정책과 새정치연합의 정강정책 초안을 내일 오전부터 최종조율할 예정"이라며 "민주당이 그동안 추진해온 정강정책과 크게 다르지 않게 타협 가능하다고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새정치연합이) 통일 외교 안보분야는 현재 민주당보다 오히려 진보적인 경향이 있고 재벌개혁의 경우 민주당 정책보다 새정치연합이 정의를 강조하고있는데 그차원에서 진보적인 성향 더 띄고있는것도 있다"고 말하면서도 "신당 창당이 중도나 우클릭이냐 그런거랑 전혀 상관없는 정강정책이 될 것"이라도 일각에서 나오는 '우클릭' 논란을 반박했다.

하지만 변 위원장은 향후 조율해야할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새정치연합이 가져온 정강정책 안에 우리가 이 말의 의미가 무엇인가에 대해서 이 말을 쓴 배경에 대해 확인할 분야가 몇 분야 있다"며 "그런 분야에서 서로가 그 용어가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 논의해야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정치연합의 '중부담 중복지' 부분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논란의 소지가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창당 취지문에서 빠진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통일·안보 부분의 이견 차에 대해서는 "안보 분야에선 우리 당(민주당)도 상당히 보수화 됐다"며 "민당이나 새정치연합 측이나 경제사회 측에선 상당히 진보화된 것은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 위원장은 "통일외교적 측면에서는 보수적 성격 강한 우리 국민적 이념 성향을 그대로 반영한 내용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 내 의견수렴 절차에 대해서 변 위원장은 "(새정치연합이) 우리가 가진 정강정책보다 우클릭 된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당 의견수렴을 항상 염두해두고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