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의료·디자인·콘텐츠·IT, 중국서 뜬다"

최종수정 2014.03.17 11:13 기사입력 2014.03.17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최근 성장하고 있는 중국 서비스 시장에서 의료·디자인·콘텐츠·IT 업종이 유명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우리 기업의 진출 확대를 위해서 서비스기업들을 위한 판로 개척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17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오상봉)은 중국에 진출한 국내 서비스 기업 253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의료와 콘텐츠 분야의 경우 영업이익, 기업환경, 향후 투자계획 등 질문에서 절반이상 응답자가 긍정적으로 전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의료서비스는 중국 고객 비중이 75.1%로 현지화 수준이 높았3 62.5%의 기업들이 영업이익 증가를 전망해 후속 진출이 크게 기대됐다.

중국 진출 우리 서비스 기업의 최대 애로사항은 높은 인건비와 임대료(35.6%·중복응답가능)였다. 뒤를 영업활동 및 판로개척(26.1%),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상품개발(21.3%), 안정적인 인력수급(19.4%), 현지 협력 파트너 발굴(17%) 등이 이었다..

이에 따라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제조업에 편중된 기존의 지원정책을 서비스업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제안했다. 지원정책으로는 ▲일원화된 정보제공 창구 활용 ▲영세 기업들의 판로개척과 마케팅 자금 조달을 활성화 ▲정부차원의 현지화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안 등이 제시됐다.
국제무역연구원 관계자는 “우리 업체들은 교민수요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현지화가 낮은 점이 향후 성장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IT업종의 경우 SW시험인증연구소에서 현지화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이를 타 업종으로 확대해 우수한 우리 기업들이 현지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