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림, 러 귀속 압도적 지지‥서방 제재 본격화

최종수정 2014.03.17 13:53 기사입력 2014.03.17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우크라이나의 크림 자치공화국이 16일(현지시간) 실시한 러시아 편입 주민투표가 95%대의 압도적 찬성률을 기록했다.

이에따라 러시아의 크림 자치공화국 편입 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한편 미국및 유럽연합(EU)은 러시아에 대한 본격적인 제재에 나설 예정이어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국제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하일 말리셰프 크림 공화국 투표관리위원장은 개표가 50% 이상 진행된 가운데 투표자 중 95.5%가 러시아 귀속에 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투표가 종료된 직후 발표된 외신들이 전한 출구조사 결과 93% 보다도 높은 것이며 투표율도 82.71%에 달해 당초 예상치를 상회했다.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실시된 주민투표는 크림 공화국 내 1205개 투표소에서 이날 오전 일제히 실시됐으며 18세 이상의 성인 약 150만여명이 유권자 등록을 했다.

크림 자치공화국 의회는 17일 중 최종 결과 발표가 나오는 대로 러시아 편입을 위한 정식 신청 절차를 마무리하고 대표단을 러시아 모스크바로 파견할 예정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크림 주민투표는 우크라이나 헌법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미국과 국제사회는 (투표 결과를) 결코 인정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이에 크림 주민투표는 완전히 합법적이며 "국제법과 유엔 헌장에 나온 규정에도 들어맞는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크렘린궁은 밝혔다.

한편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러시아의 행동을 규탄하고, 그에 따른 대가를 치르게 하고, 우크라이나 국민과 영토보전과 주권을 지지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연합은 헤르만 반 롬푀이 상임의장과 조제 마누엘 바호주 집행위원장의 공동성명을 통해 크림자치 공화국에서 러시아 군대의 철수를 요구하는 한편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과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도 성명을 통해 주민투표가 불법이라고 규탄했다. EU는 17일 외무장관 회의를 열어 러시아의 크림반도 군사개입에 대한 2차 제재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방권은 러시아에 대한 자산동결과 경제 협력 중단을 비롯,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어서 이 지역을 둘러싼 군사적 긴장도 한층 고조될 전망이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