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전문가들, 창조경제 미래 논의하러 서울로 모인다

최종수정 2014.03.12 14:54 기사입력 2014.03.12 14:54

댓글쓰기

미래부, 19일 '2014 창조경제 글로벌 포럼' 개최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창조경제의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해외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앞으로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오는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4 창조경제 글로벌포럼'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가 발전 전략으로서의 창조경제 : 글로벌 관점'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와 오피니언 리더들이 다수 초청됐다.

해외 유명 IT전문매체 '와이어드'의 편집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산업용 무인비행기 제작사 '3D로보틱스'의 최고경영자(CEO)인 크리스 앤더슨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롱테일 경제학', '메이커스(Makers)' 등 베스트셀러의 저자이기도 한 그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의 발전방향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후 프로그램은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전략(엑셀러레이팅, 네트워킹, 플랫폼) ▲융합 기반 산업 활성화 전략 : 과학기술·ICT의 역할, ▲글로벌 인터넷 신산업 창출(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정보보호)의 세 가지 섹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사전행사로 국내 20여개 엑셀러레이터 전문기관들의 협의체인 '엑셀러레이터 리더스 포럼' 발족식이 개최된다. 영국에서 최초로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 존 브래드포드 스프링보드 공동설립자, 핀란드의 대표적 엔젤투자자인 일카 키비마키 전 SAP 부사장, 크라우드소싱의 대표적 전문가인 대런 C. 브래범 서던캘리포니아대학 교수가 소주제별 발표를 맡는다.
세션1 패널토론에서는 좌장인 이장우 한국경영학회장의 진행으로, 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 김호민 스파크랩스(Sparklabs) 설립자, 최원식 맥킨지 한국사무소 대표(국민경제자문회의 창조경제분과 위원장) 등이 참여해 창업지원 인프라의 국내외 동향과 글로벌 창업활성화에 대해 논의한다.

두번째 세션은 이상문 미국 내브래스카주립대학 석좌교수 , 프리츠 반 에버트 네덜란드 바흐닝언대 교수, 미겔 멜릭 프랑스 로보틱테크놀로지 CEO가 과학기술·ICT의 융합과 농업·의료 등 산업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한다.

세션2 패널토론에서는 좌장인 김용민 포항공대 총장(과학기술자문회의 과학기술기반분과 위원)의 진행으로 현대원 서강대 교수(국민경제자문회의 창조경제분과 위원), 손정익 서울대 교수, 오병희 서울대 병원장 등이 참여하여 과학기술·ICT와 산업의 융합에 대해 토론한다.

세번째 세션은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정보보호를 주제로 제리 라일리 IBM 영국법인 최고기술책임자(CTO), 조슈아 고프 매킨지 선임전문가, 아비람 제닉 미국 비욘드시큐리티 대표가 참석해 발표한다.

세션3 패널토론에서는 이재용 연세대 교수(좌장), 이윤덕 성균관대 교수, 차상균 서울대 교수, 홍민표 에스이웍스 대표가 참여해 미래 초연결사회 대응을 통한 인터넷 기반의 글로벌 신산업 창출에 대해 논의한다.

약 400명 규모로 진행될 이번 포럼은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gfce.kr)를 통해 17일까지 일반 참가자 신청을 접수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자세한 프로그램 및 행사등록방법은 포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