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장이 뛴다, 홍제동 화재 재조명…"전혜빈 폭풍눈물 쏟아"

최종수정 2014.03.12 08:39 기사입력 2014.03.12 08:39

댓글쓰기

▲ 전혜빈 폭풍 눈물. (출처: 심장이 뛴다 캡처)

▲ 전혜빈 폭풍 눈물. (출처: 심장이 뛴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심장이 뛴다'에 출연한 전혜빈이 폭풍 눈물을 쏟았다.

11일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서는 전혜빈, 최우식이 지난 2001년 홍제동 화재 현장에 있었던 소방관이 직접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시청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건 당시 소방관들은 아들이 못 나왔다는 건물주의 말에 화염 속으로 들어갔지만 직후 불길이 거세지면서 건물이 무너져 내렸다.

불법주차 차량으로 인해 중장비마저 진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255명의 소방관들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무너진 콘크리트를 깨냈다.

그러나 생존자는 1명에 불과했고, 결혼을 앞둔 1년차 소방관부터 경력 20년차 소방관까지 모두 6명의 소방관들이 목숨을 잃었다.
영상을 본 전혜빈은 "내 앞에서 대원들이 들어간 건물이 무너진 것을 본 심정은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불법 주정차된 차들만 없었어도' 라는 생각을 계속 하게 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사건 당시 구조에 참가했던 이성촌 대원은 "그 날 골목에 불법 주차된 차량만 없었더라도 대원들을 구할 장비가 더 빨리 투입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아직도 구하지 못했다는 사실 때문에 가슴이 아프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장이 뛴다 '홍제동 화재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심장이 뛴다 홍제동 화재 사건, 마음이 아프네요" "심장이 뛴다 홍제동 화재 사건, 안타깝네요" "심장이 뛴다 홍제동 화재 사건, 불법주차 정말 답답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